보도자료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1회 울산 뉴미디어영화제(UNFF·Ulsan Newmedia Film Festival)인 2018 단편영화 엑스포(EXPO)가 28일 울산 태화강대공원 일대에서 개막했다.

 

울산영화인협회 주최로 이틀간 열리는 이 영화제는 230여 편 출품작 중 국내 단편영화와 가상현실(VR) 영화 등 모두 34편을 선별해 선보인다.

 

단편영화 부문에서는 매직배딩·아름다운 임종·페인트통·구인광고·스페이스보험왕·러브레따·소년, 소녀를 만나다·일등급이다·할미·도시체험·엔트리·황홀한 고백·장마·가치 캅시다·처럼·아무도 혼자인 사람은 없다·버스 등 17편이 상영된다.

 

VR 부문에서는 나인데이즈·미래형에피타이져·소녀에게·해피랜드360·포츈다이어리·발자취·붉은별탈출·어밴든(abandon)·탐정K 등 9편이 관객과 만난다.

VR 영화를 위한 전용 상영관도 마련됐다.

 

영화제 개막작은 2016년 제작된 권해효·심은진이 주연으로 나오는 13분짜리 스릴러 '심야 택시'다.

 

폐막작은 뉴질랜드 단편영화 '타투 마'가 상영된다. 

 

영화제 기간 특별 상영회로 울산-베트남영화협회 호찌민시와 업무체결 1주년을 기념해 한국-베트남 합작영화 '라라'를 상영한다.

 

영화 상영 후 감독과 배우와 시네마 토크가 진행된다. 

 

베트남 최고 아이돌 가수 에릭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이 밖에 어린이를 위한 디지털 페인팅과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애니 체험 놀이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있다.

 

또 내년 한국영화가 시작한 지 100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형식으로 한국영화 100년 포스터를 전시해 추억 속 배우를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홍종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울산시회장은 "이번 울산 단편영화 엑스포를 뉴미디어영화제 컨셉으로 진행한 것은 급변하는 21세기 시대 흐름에 부응하고 4차 산업혁명 거점도시인 울산 미래 생태환경에 영상산업이 한 축으로 나아가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영상과 영화산업은 뉴미디어 매체 발달로 지역과 시간 경계가 없는 성장 가능성이 큰 미래 유망 산업"이라며 "울산영화인협회가 지역 영화산업에 밑거름이 되고 나아가 한국 영상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18/09/608183/

?